The Silence of Time: Francesca Cho in Seoul

London-based Korean artist Francesca Cho is currently in Seoul on a working sabbatical. She has a solo show entitled “The Silence of Time” in the Pyunghwa Gallery at the Catholic Centre, by Myungdong Cathedral, 13-26 January 2010.

“The Silence of time”
 초대의 글 
자연과 인간의 조화로움을 어두움과 빛의 이미지를 통해 보여 주는 작가 조 프렌체스카의 개인전을 마련했습니다. 

조 프렌체스카의 작품은 인간의 근원적인 감정을 끌어당기는 절대적인 힘을 느끼게 해주며 그것을 자연의 아름다움으로 보여 주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는 한국의 개인 예술품 소장인들이 소장하고 있는 조의 작품들과 설치미술을 포함한  최근의  회화 작품을 함께 감상할 수 있습니다. 그 동안  런던을 위주로 유럽에서만 만날 수 있었던 그녀의 작품과 오랜만에 고국에서 갖는 두번째 개인전을 통해 작가를  직접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보조 큐레터, 인경 (Assistant curator / `pin Artist` In Kyung)

‘평화와 환희’ 의 메세지를 단순하고 압축된 조형언어로 전해주는 시적 서정성의 화가 조 프란체스카는 우리나라 화단에서보다는 외국 특히 영국에서 더 많이 알려진 예술가이다. 영국의 주요신문’가디언’지를 비롯해서 ‘선데이 테레그라프’지 등이 그녀를 각별히 주목할만한 문제작가로 조명한 바 있으며 또한 영국국립문화재 보호 협회 (English Heritage)에서 발간된 (Acadia in the City 2002) 의 표지에 그녀의 설치작품이 소개되어 있는것을 볼 수 있다. 또한 월간지 ‘Oremus’ (Westminster Cathedral, London)의 표지에서도 그녀의 그림을 볼수있다.
자연을 구성하고 있는 가장 기본적인 물질적 4대 원소, 즉 물, 불, 공기, 흙의 영상을 은은하고 어렴풋한 색깔의 배합을통해서 암시적으로 형상화하는 조 프란체스카의 그림세계는 가스통 바슐라르(Gaston Bachelard)가 말하는 ‘물질적 상상력’의 회화적 변용이라 할 만하다.
”깊은 슬픔을 극복한 뒤의 평화, 깊은 고통을 극복한 뒤의 환희”를 기도하는 자세로 겸허하게 그린 조 프란체스카의 그림들은 냉담한 기하학적 도형구조의 삭막함과는 다른 보다 정다운 사물과의 ‘교감’ 또는 ‘공존’ 을 감동적으로 표현하고있어 보는이의 마음을 따스하게 감싸준다.

이가림 시인, 인하대 문과대 학장

We have pleasure in inviting you to an exhibition of Francesca Cho’s recent paintings as well as her work held in private collections in Korea. The source of her inspiration is her deeply felt connection to the beauty of nature, this she portrays in shades of light and dark to express the harmony between man and nature. Francesca Cho is a UK based Korean artist widely exhibited in both Europe and the rest of the world. This will only be her second solo show in Seoul and will be a good opportunity to meet the artist in her home country. – In Kyung (Assistant Curator / ‘Pin Artist’)

Francesca Cho’s work shows touching and intimate mutual response or coexistence of emotion under her belief of peace and joy after overcoming deep turmoil and agony. These piece of her art envelope everyone with great warmth. – Lee Ka Lim Poet, Dean of Humanities, Inha University, S. Korea

FRANCESCA CHO is a UK-based Korean artist widely exhibited in the UK and abroad, including her homeland, the Republic of Korea, where she has been invited to the Pyunghwa Gallery Seoul In January 2010. Also, in April 2010 Francesca will be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at the Royal Danish Academy of Fine Arts in Copenhagen. Transcending notions of difference, Francesca Cho’s paintings address universal ideals of spirituality and hope. Referencing landscape through atmospheric and symbolic signifiers, Cho’s paintings invoke the real world yet transcend it. Rather, the nuanced textures and bold treatment of colour map an emotive internal environment: faith, joy, safety, and an intense contemplative stillness. – Francesca Di Fraia

Links:

While in Korea Cho participated in “Sustain a Conversation”: a group exhibition of fellow Chelsea MA graduates from the year 2000 in the Litmus Community Space, from 12-18 December 2009.

Other participating artists were Koh Changsun (고창선), Kim Haesim (김해심), Park Jina (박진아), Park Junsik (박준식), Song Jee (송지은), Lee Jung-ah (이정아) and Chun Wonjin (천원진).

Earlier in the autumn she participated in a group exhibition entitled “Nature, Human and Art” at the Bethania Art Project Space in Gangwon-do (7 November – 6 December 2009) with fellow exhibitors Jung Tak-young, Cha Young-kyu and Hong Seung-nam. The exhibition was covered by 원주(Wonju) MBC and (강원)GTB.SBS TV.

Bethania Art Project Space, Gangwon-do
Bethania Art Project Space, Gangwon-do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